“귀가 안들리는 절 며느리로 받아준 시부모님…” 평생 감사하는 마음으로 살아야 겠다고 다짐하고 돈을 모아 몰래 수술을 하고 시부모를 찾아가는데, 믿을 수 없는 대화 ‘내용’에 도망쳐 나오고 말았습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