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업하던 남편이 갑자기 세상을 떠나 아이들 키울려고 건물 청소를 시작한 날 걸레통을 발로 차며 꺼지라는 동서년… 그때 갑자기 “엄마 저에요!” 하며 귀티나는 소년이 날 부르는 순간 인생이 송두리째 바뀌고 마는데.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