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두 닦는 천한일을 한다며 놀리던 로펌 비서인 동서” 어느날 동서 로펌 사장이 나에게 구두를 맡겼고, 로펌 사장이 내이름을 묻는데… 이름을 듣게 된 사장은 주저앉아 오열하기 시작했습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