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문동 미X년으로 불려…’ 드라마 이후 잠적 감추더니 모두가 경악한 근황 공개됐다

콘텐츠를 보기 전 쿠팡 쇼핑을 해보세요

버튼 누르고 계속 보기

5X 원치 않을 경우 뒤로가기를 눌러주세요

2016년 전국적으로 유행했던 드라마 ‘응답하라 1988’을 기억하시나요? 당시 6070의 공감대를 형성함과 동시에 배우들 각각의 매력이 잘 돋보이는 드라마로 엄청난 호평을 받았습니다.

덕분에 드라마 종영이후 출신 배우들은 엄청난 흥행을 이어갔는데요. 하지만 다른배우들과 달리 조금 은둔한 행보를 보였던 배우가 있습니다. 바로 ‘성보라’역을 맡았던 배루 ‘류혜영’입니다.

‘쌍문동 미X년으로 불려…’ 드라마 이후 잠적 감추더니 모두가 경악한 근황 공개됐다

1991년으로 알려진 류혜영은 올해로 32세인데요. 그녀는 독립영화에서 연기활동을 이어오며 ‘독립영화 공효진’이라는 별명이 붙었다고 합니다. 그러던중 그녀에게 온 기회인 ‘응답하라 1988’을 2015년에 잡게 되는데요.

당시 많은 시청자들은 류혜영은 보고 ‘연기를 너무 잘한다’며 극찬을 했죠. 그렇게 신선한 그녀의 신인시절 모습에 무려 10년이나 연극무대에서 활동했던 사실이 알려지자 그녀는 급 호감의 이미지로 발전했다고 합니다.

‘쌍문동 미X년으로 불려…’ 드라마 이후 잠적 감추더니 모두가 경악한 근황 공개됐다

하지만 응답하라 1988 이후로는 그닥 이렇다할 성과있는 작품을 만나지 못했습니다. 이후에도 ‘은주의 방’, ‘특별시민’등에 출연했는데요. 하지만 다른 배우들처럼 그다지 히트하는 영화나 드라마를 만나지 못했고 그렇다고 많은 작품에 나오는 모습또한 보여주지 않아 팬들로부터 “물 들어올 떄 노를 젓지 않는다”라는 소리를 듣기도 했죠.

그녀는 이와 같은 팬들의 의견에 ‘그동안 휴식기를 가지면서 조급함을 버리고 행복을 찾는 방법을 알게 되었다’는 이야기를 하기도 했는데요.

최근에는 새로운 소속사인 ‘킹공’과 전속 계약을 하며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습니다. 앞으로 좋은 작품으로 대중들과 만났으면 좋겠네요.

“이 포스팅은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습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