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름으로 번 돈 자랑하고 다닌것도 모자라 유공자들 모욕까지..” 한번만 사는것 처럼 인생 살다 200억 탕진하고 쪽박 찼다는 연예인 ‘근황’

콘텐츠를 보기 전 쿠팡 쇼핑을 해보세요

버튼 누르고 계속 보기

5X 원치 않을 경우 뒤로가기를 눌러주세요
"노름으로 번 돈 자랑하고 다닌것도 모자라 유공자들 모욕까지.." 한번만 사는것 처럼 인생 살다 200억 탕진하고 쪽박 찼다는 연예인 '근황'

야구선수로 활약하던 시절부터 불법 도박으로 구설수에 오르기까지의 과정을 솔직하게 털어놓았다는 방송인 강병규. 17일 유튜브 채널 ‘시대의 대만신들’에 출연해 본인의 과거를 회상하며 굴곡진 삶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강병규는 “저도 모르게 납득하지 못하는 함정에 빠져있었다”라며 불법 도박에 대한 후회의 뜻을 밝혔다. 야구선수로 활동할 때는 1억 원 모으기가 목표였다고 하지만, 대출을 통한 사업에 실패해 빚을 갚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이후 연예계로의 전향을 통해 빚을 갚았지만, 도박 문제로 다시 어려움을 겪었다고 밝혔다.

"노름으로 번 돈 자랑하고 다닌것도 모자라 유공자들 모욕까지.." 한번만 사는것 처럼 인생 살다 200억 탕진하고 쪽박 찼다는 연예인 '근황'

또한, 강병규는 “도박을 승부로 봤다”며 “지나고보니 그게 중독이었다”고 고백했다. 그의 이러한 고백은 본인에게 불법 도박으로 인한 형사처벌을 받은 과거와도 관련이 있다. 2009년에는 1년 집행유예와 사회봉사를 명령받았다.

그러나 강병규가 논란의 중심에 선 것은 불법 도박만이 아니다. 그는 2010년 천안함 피격 사건에서 아들을 잃은 어머니를 비판하는 등, 여러 차례에 걸쳐 논란이 된 적이 있다. 이에 대해서도 본인은 “동정은 금물”이라며 본인의 입장을 분명히 했다.

"노름으로 번 돈 자랑하고 다닌것도 모자라 유공자들 모욕까지.." 한번만 사는것 처럼 인생 살다 200억 탕진하고 쪽박 찼다는 연예인 '근황'

지금까지 방송인 강병규는 여러 차례 논란에 휩싸였지만, 그만큼 여러 변화와 도전을 겪으며 현재에 이르렀다. 그의 이야기는 그가 어떤 과정을 겪고 어떻게 변화했는지를 보여주는 한편, 그와 같은 문제를 겪고 있는 다른 사람들에게도 경고와 교훈을 줄 수 있을 것이다.

"노름으로 번 돈 자랑하고 다닌것도 모자라 유공자들 모욕까지.." 한번만 사는것 처럼 인생 살다 200억 탕진하고 쪽박 찼다는 연예인 '근황'
“이 포스팅은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습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