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빚지고 백화점 드나들더니..” 점쟁이 딸이라고 무시받게 할땐 언제고 송가인 잘번다고 태도 바꾼 부모 수준

콘텐츠를 보기 전 쿠팡 쇼핑을 해보세요

버튼 누르고 계속 보기

5X 원치 않을 경우 뒤로가기를 눌러주세요

오랜 무명생활 끝에 ‘미스트롯’에 출전해 우승을 하며 국민급 가수로 급부상한 ‘송가인’ 대부분의 가수들이 그렇듯 무명시절의 사연은 눈물없이는 들을수가 없는데요. 송가인 역시 그렇다고 합니다. 과거 엄마가 무당이었던 송가인은 이로인해 어렸을때 부터 스트레스가 이만저만이 아니었다고 하죠.

거기다가 송가인이 성공해서는 어머니 빚에 오빠들 대출금 까지 다 갚아준 정말 가족들에게는 은인같은 존재라고 하는데요. 도대체 무슨일이 있었는지 한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점쟁이 딸에서 국민 가수로…

 

"빚지고 백화점 드나들더니.." 점쟁이 딸이라고 무시받게 할땐 언제고 송가인 잘번다고 태도 바꾼 부모 수준

 

“엄마 친구가 나한테 점쟁이 딸이라면서 뭐라고 한다” 송가인이 어렸을적 어머니에게 했던 말이라고 하는데요. 송가인의 어머니 ‘송순단’은 27세의 나이에 송가인을 낳았다고 하는데요. 그 후로 3년간 신병을 앓았다고 합니다. 정말 죽기 직전까지의 상황에 몰린 송가인 엄마는 어쩔수 없이 병을 피하기 위해 신내림을 받는 것을 선택 했다고 하죠. 그렇게 무속인의 삶을 살게 됩니다.

 

"빚지고 백화점 드나들더니.." 점쟁이 딸이라고 무시받게 할땐 언제고 송가인 잘번다고 태도 바꾼 부모 수준

 

송가인의 어머니는 이렇게 된 김에 애들 학교보낼 돈이나 빡세게 벌자하고 무당생활을 열심히 했다고 하는데요. 하지만 직업으로 인해 천대받은적도 많았으며, 사람들의 편견 속에서 살아야 했다고 하죠. 이 때문에 딸인 송가인도 모진말을 많이 듣고 자랐지만 그렇게 개의치 않게 생각했다고 합니다. 그리고 그녀의 어머니 또한 “엄마는 나쁜직업이 아니야. 속옷까지 다려입으면서 정성들여 굿을 하고 댜냐. 도둑질하는것 아니니까 우리애기 상처받지 마”라며 이야기 했다고 하죠.

 

"빚지고 백화점 드나들더니.." 점쟁이 딸이라고 무시받게 할땐 언제고 송가인 잘번다고 태도 바꾼 부모 수준

 

그렇게 애들을 키웠는데 송가인의 형제역시 무당의 끼가 있을까봐 이런 끼를 판소리로 전환하려 했다고 합니다. 덕분에 송가인은 판소리를 배우며 노래 실력을 향상시킬수 있었다고 하죠. 그러다가 어머니의 권유로 전국노래자랑에 나가게 되면서 트로트를 처음 접하게 되었다고 하는데요. 이 때 트로트에 반해 트로트로 전향을해 트롯인생을 살게 되었다고 합니다.

운명의 프로그램 ‘미스트롯’

 

"빚지고 백화점 드나들더니.." 점쟁이 딸이라고 무시받게 할땐 언제고 송가인 잘번다고 태도 바꾼 부모 수준

 

송가인은 기세 등등한 마음으로 트롯트의 길을 걸었지만 대부분의 가수들이 그랬듯 무명생활의 기간은 상당히 길었다고 하는데요. 거의 10년에 가까운 무명생활을 견뎌야 했다고 하죠. 당시 송가인은 의상가방을 들고 버스타고 전국을 돌며 행사를 다녔다고 하는데요. 겨울에는 차가 없어 혼자 천막에서 덜덜 떨은적도 많았다고 합니다.

 

"빚지고 백화점 드나들더니.." 점쟁이 딸이라고 무시받게 할땐 언제고 송가인 잘번다고 태도 바꾼 부모 수준

 

그렇게 고생끝에 ‘미스트롯’이라는 운명적인 프로그램과 만났다고 하는데요. 송가인의 국악을 기반으로 한 한서린 깊은 목소리는 단숨에 시청자들의 귀를 사로잡았고 남다른 가창력으로 3개월간의 여정끝에 우승을 찾이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빚지고 백화점 드나들더니.." 점쟁이 딸이라고 무시받게 할땐 언제고 송가인 잘번다고 태도 바꾼 부모 수준

 

송가인은 이후로 전국의 행사를 모두 재페하며 전성기를 맞이하게 되는데요. 노래 한곡 부르고 오는데 무러 1,500만원이라는 엄청난 돈을 받고 무대에 오를 정도로 행사섭외 1순위로 등각하게 되었다고 하죠. 홍삼, 뷰티브랜드 등 수많은 광고 모델로도 많은 섭외가 되며 하루하루 승승장구하는 삶을 살게 되었다고 합니다.

덕분에 어머니의 굿당을 팔아 마련했던 가락동 월세집을 정리하고, 강남으로 이사까지 했다고 하는데요. 당시 송가인이 백화점에 자주 출몰한다는 소식이 있었는데 “내건 사지도 않았는데 백화점을 날이면 날마다 갔더니 ‘돈벌더니 명품관만 드나든다’는 소문만 돌더라”며 조금은 억울한 한탄을 하기도 했는데요. 송가인은 자신의 오빠를 만나 고생하는 올케들에게 좋은 가방을 선물했다며 백화점 사건을 해명하기도 했었죠.

 

"빚지고 백화점 드나들더니.." 점쟁이 딸이라고 무시받게 할땐 언제고 송가인 잘번다고 태도 바꾼 부모 수준

 

그러면서 부모님의 빚을 모두 청산해 주고 오빠들의 대출까지 모두 갚아주었다는 소식까지 전했는데요. 송가인은 “트로트는 내게 있어 전부라는 생각이 든다. 나를 만들었고 이자리에 있게해준 고마운 존재”라면서 트로트에 대한 애정또한 드러내기도 했었죠. 그러면서 자신을 좋아해주는 많은 팬들에 대한 애정도 아낌없이 드러내는 마음 따뜻한 가수임을 나타내기도 했었습니다.  앞으로도 초심 잃지 말고 더욱더 승승장구하는 국민 트롯가수가 되었으면 좋겠네요.

"빚지고 백화점 드나들더니.." 점쟁이 딸이라고 무시받게 할땐 언제고 송가인 잘번다고 태도 바꾼 부모 수준
“이 포스팅은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