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느닷없이 식물인간 된 딸의 모습에 억울해 죽겠는데..” 딸의 병실 카메라에 찍힌 간병인과 사위의 모습에 저는 주저앉고 말았습니다.

콘텐츠를 보기 전 쿠팡 쇼핑을 해보세요

버튼 누르고 계속 보기

5X 원치 않을 경우 뒤로가기를 눌러주세요

안녕하세요. 여러분.
저는 올해로 60이 되는 아줌마에요.
저에게는 너무 힘든 사연이 있어 이렇게 사연을 보내보려고 합니다.
저는 남편과 22살인 어린나이에 결혼을 해 딸아이를 하나 낳고 살았어요. 그러다 남편은 교통사고로 딸아이가 7살때 세상을 떠났죠.
제 딸은 아빠를 빨리 잃은 마음에 상심이 컸던 탓인지 어렸을 때 부터 소심했고 학교에서도 친구가 많이 없었어요.

"느닷없이 식물인간 된 딸의 모습에 억울해 죽겠는데.." 딸의 병실 카메라에 찍힌 간병인과 사위의 모습에 저는 주저앉고 말았습니다.

그래도 딸아이는 공부를 어느정도 해서 인서울 대학 4년에제 입학을 해 대기업에 입사를 했습니다.
회사를 다니고 있는데 딸아이가 어느날 자기에게 관심을 보이고 있는 남자가 있다고 저에게 이야기를 꺼내더라구요.
제 딸은 어찌나 설레어 하던지.. 정말 그렇게 행복해 하는 모습을 잊을수가 없었습니다.
그러던 어느날 딸이 남자친구라며 그 남자를 저에게 소개시켜 주더라구요.
저는 반가운 마음에 반겨주었는데 그와 동시에 놀라운 소리를 했어요.
이것들이 혼전임신을 했다는거에요.
그래서 하루빨리 식을 올리고 싶다며 인사를 온것이라고 합니다.

"느닷없이 식물인간 된 딸의 모습에 억울해 죽겠는데.." 딸의 병실 카메라에 찍힌 간병인과 사위의 모습에 저는 주저앉고 말았습니다.

저는 얘네들이 직장도 좋은곳 다니고 있고 도 서로 사랑한다고 하니 그닥 반대할 이유는 없었어요.
지금와서 생각해보면 어떻게든 이 결혼을 말렸어야 했는데…
당시 김서방은 너무나 똑부러지게 말을 잘했고 책임감 또한 있어보였기 때문에 반대할 이유는 없었습니다.
그렇게 제딸과 김서방은 혼인을 했고 딸을 낳아 잘 사는것 처럼 보였는데요.
근데 어느날 김서방이 딸아이 아빠가 죽기전에 남겨놓고간 땅에 대해 이야기를 꺼내는 것이었죠.

"느닷없이 식물인간 된 딸의 모습에 억울해 죽겠는데.." 딸의 병실 카메라에 찍힌 간병인과 사위의 모습에 저는 주저앉고 말았습니다.

잘 다니고 있는 직장을 그만두고 새로운 사업을 할 예정이어서 자기에게 투자를 하라는 것이었습니다.
어떤  사업을 할것이냐고 물었지만 “장모님, 제대로 준비되면 그때 말씀드리겠습니다. 그리고 꼭 투자를 해야하는 것은 아닙니다. 절 믿고 투자해 주신다면 그 이상을 꼭 약속하겠습니다.”라는 말을 할 뿐이었죠. 솔직히 너무 말도 잘했고 김서방에서 풍겨나오는 분위기가 워낙 신뢰가 있기 때문에 전 아무런 의심을 하지 않았어요. 때가 되면 빌려줘야 겠다는 생각 뿐이었죠.
그런데 어느날 정말 믿을수 없는 소식이 들려왔는데요.
저는 어느때와 같이 집안일을 하고 있는데 갑자기 병원에서 전화가 오는 것이었어요.

"느닷없이 식물인간 된 딸의 모습에 억울해 죽겠는데.." 딸의 병실 카메라에 찍힌 간병인과 사위의 모습에 저는 주저앉고 말았습니다.

“혹시 박희선씨 어머님 되시나요?”
“네 맞는데 왜그러시죠?”
“지금 교통사고가 크게 났어요. 빨리좀 와보셔야 할것 같아요!”
다급한 간호사의 전화가 끝나고 저는 이게 무슨일인가 싶었어요.
한걸음에 병원으로 달려 갔지만 딸은 온몸에 피투성이가 되어 있었고 뇌를 심하게 다쳤다며 의사가 말을 하더라구요.
“보호자분. 단도직입적으로 말씀 전하겠습니다. 희선씨는 이제 마음의 준비를 하셔야 할것 같습니다. 이대로 가면 평생 식물인간의 처지를 피하지 못할 거에요”
저는 그자리에서 주저앉고 말았습니다.

"느닷없이 식물인간 된 딸의 모습에 억울해 죽겠는데.." 딸의 병실 카메라에 찍힌 간병인과 사위의 모습에 저는 주저앉고 말았습니다.

이때 김서방이 급하게 들어오더라구요. 김서방도 상실감이 큰것 같았습니다.
회사에 휴가까지 내며 몇날 몇일을 병원에서 붙어 있더라구요.
몇일 후 김서방은 정상적으로 회사에 출근을 했고 제가 딸의 간병을 맡게 되었어요.
김서방은 저에게 그러더라구요. “장모님. 아내 간병인은 제가 구했습니다. 장모님도 이제 일상생활을 되찾으셔야죠.”

"느닷없이 식물인간 된 딸의 모습에 억울해 죽겠는데.." 딸의 병실 카메라에 찍힌 간병인과 사위의 모습에 저는 주저앉고 말았습니다.


“아 그리고 장모님 저번에 말씀드린 투자… 혹시 생각해 보셨나요?”
저는 딸아이 수술비와 간병인 쓰는데 들어갈 비용도 그렇고 김서방 사업에 조금이라도 도움을 주고싶은 마음에 땅을 팔아 보태기로 했습니다.
그렇게 간병인이 새로 왔는데 제 딸과 비슷한 또래인것 같더라구요.

"느닷없이 식물인간 된 딸의 모습에 억울해 죽겠는데.." 딸의 병실 카메라에 찍힌 간병인과 사위의 모습에 저는 주저앉고 말았습니다.

그런데 어린 나이임에도 일을 너무 잘하는 거에요.
“희정씨는 어린나이인데도 어쩜 그렇게 일을 잘하세요?”
“뭘요 사모님. 저랑 비슷한 나이이신것 같은데 이렇게 되신게 너무 안타깝네요..”
저는 믿고 마낄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그래서 집에서 손녀딸이랑 편하게 시간을 보내는 시간이 많아졌죠.
그렇게 몇개월이 지난후 간호사에게 전화가 왔어요.
“어머님. 따님이 욕창이 좀 심하게 와서요. 자주 몸을 뒤척거려 주셔야 합니다. ”
저는 이상하게 생각했어요. 간병인이 있으면 자주 해주었을 텐데 의아하는 눈치로 병원을 찾아갔죠.
그랬더니 간호사가 그러더라구요.
“어머님… 간병인을 바꾸시던가 하시는게 좋을것 같아요. 따님분 케어도 잘 못하시는것 같고 계속 어떤 남자분을 데려오시더라구요.”

"느닷없이 식물인간 된 딸의 모습에 억울해 죽겠는데.." 딸의 병실 카메라에 찍힌 간병인과 사위의 모습에 저는 주저앉고 말았습니다.

저는 좀 게으르게 했나 생각도 했지만 굳이 병원에 남자를 데려 온다는게 조금 수상해서 캠코더를 인터넷으로 구입해 몰래 병실에다가 설치를 해 놓았어요.
그렇게 하루가 지나고 다시 찾았는데 캠코더에 녹화된 영상을 보자 저는 믿을 수 없는 장면을 보게 되었어요.
김서방과 간병인이 서로 포옹을 하고 입을 맞추더라구요. 그것도 제 딸이 보는 눈앞에서요. 그리고는 병원에 외부 음식을 가져와 대놓고 먹고 웃고 떠들기 까지 하더라구요.

"느닷없이 식물인간 된 딸의 모습에 억울해 죽겠는데.." 딸의 병실 카메라에 찍힌 간병인과 사위의 모습에 저는 주저앉고 말았습니다.
너무 기가차서 저는 말이 안나왔어요. 화가 잔뜩 난 표정으로 다음날 김서방의 회사 앞에 찾아가서 전화를 했죠.
“김서방 잠깐 나좀 볼수 있겠나?”
“저희 회사에 오셨어요 장모님?”
김서방이 내려오더라구요.

"느닷없이 식물인간 된 딸의 모습에 억울해 죽겠는데.." 딸의 병실 카메라에 찍힌 간병인과 사위의 모습에 저는 주저앉고 말았습니다.

“김서방 이 영상이 어떻게 된 일인지 설명해보게!”
“장모님…”
“이렇게 된거 솔직하게 말씀 드리겠습니다. 간병인은 사실 결혼하기전 제 여자친구 였습니다. 희선이는 솔직히 마음에 없었어요. 같은 회사 동료였는데 그냥 단순한 호기심에 희선이에게 대시를 했고 생각보다 쉽게 넘어오더라구요. 그런데 한번 잔거 뿐인데 임신을 덜컥 해버려서 하는수 없이 결혼을 하게 된 거구요.”
“뭐라고? 나참 어이가 없어서 그럼 우리딸 저렇게 되고 둘이 공식적으로 합치지 간병인으로 들여서 이게 뭐하는건가!”
“저도 솔직히 희선이가 금방 세상을 뜰줄 알았어요. 그런데 …”
“그게 지금 할말이야?! 이런 사람같지도 않은놈!”

"느닷없이 식물인간 된 딸의 모습에 억울해 죽겠는데.." 딸의 병실 카메라에 찍힌 간병인과 사위의 모습에 저는 주저앉고 말았습니다.

“어머니.. 제발 저한테 투자하신것만 빼지 말아주세요.. 저 그거 아니면 큰일납니다..”
“이거 놓게! 이제 끝인줄 알아!”
저는 바로 변호사를 통해 김서방에게 우리딸 희선이와 이혼소송을 진행했고 간병인을 속여서 들인것에 대해 모욕죄 와 사기죄로 싹다 고소를 해버렸습니다.
김서방은 그 이후로 회사에도 소문이 다퍼져 어쩔수 없이 그만두게 되었고 새로 하려던 사업도 투자금이 싹빠지니 진행이 안되어서 지금은 먹고살려고 막노동을 하며 지낸다고 하네요.

"느닷없이 식물인간 된 딸의 모습에 억울해 죽겠는데.." 딸의 병실 카메라에 찍힌 간병인과 사위의 모습에 저는 주저앉고 말았습니다.

손녀딸은 제가 키우고 있습니다.
그 년놈들을 아직도 생각하면 화가 머리 끝까지 나지만 제가 화병으로 죽으면 혼수상태인 제 딸과 손녀딸은 어떻게 살까요….
어쩔수 없이 하루하루를 보내며 이렇게 사연을 보내 보았습니다.

"느닷없이 식물인간 된 딸의 모습에 억울해 죽겠는데.." 딸의 병실 카메라에 찍힌 간병인과 사위의 모습에 저는 주저앉고 말았습니다.
“이 포스팅은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