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사님 한번만 봐주세요… 분유살 돈도 없는데 어떻게 벌금을..” 아이가 10시간째 굶고 있다며 상습적으로 분유를 훔친 엄마를 본 경찰의 믿을수 없는 ‘행동’에 모두가 놀라고 마는데..

콘텐츠를 보기 전 쿠팡 쇼핑을 해보세요

버튼 누르고 계속 보기

5X 원치 않을 경우 뒤로가기를 눌러주세요

강원도 원주의 한 대형마트에서 여성이 분유 판매대 주변을 왔다 갔다 하더니 부자연스럽게 무언가를 들고 나가는데요. 얼마 뒤 한 경찰이 이 판매대를 돌며 분유를 집어 들고는 결제를 합니다. 판매대를 서성이던 여성에게 전달하기 위해서였습니다.

사실 앞서 이 여성은 기저귀와 분유, 식료품 등 17만 원어치를 훔치려다 적발이 되었는데요. 여성은 경찰에게 “조리원에서 막 나온 아기가 10시간 동안 밥을 먹지 못했다”며, “돈이 없어서 분유를 훔쳤다”고 하소연 하였습니다.

"형사님 한번만 봐주세요... 분유살 돈도 없는데 어떻게 벌금을.." 아이가 10시간째 굶고 있다며 상습적으로 분유를 훔친 엄마를 본 경찰의 믿을수 없는 '행동'에 모두가 놀라고 마는데..

경찰은 이 말을 확인하기 위해 여성과 함께 원룸으로 향했고, 집 안에서 울고 있는 2개월 아기를 발견하게 되었는데요. 미혼모인 이 여성은 이전에도 두 차례 물건을 훔쳐 벌금형을 선고받았는데, 이 벌금을 내지 못해 수배된 상태였습니다.

이런 내용을 확인한 경찰은 사비로 분유를 구입해 여성을 도왔습니다. 경찰은 “어려운 형편에도 어떻게든 아기를 책임지려고 그런 행동을 한 게 안타까웠다”면서, “조사를 받으러 가더라도 우선 아기 끼니부터 해결해야겠다 싶어서 분유를 건넸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습니다.

또 벌금을 분할 납부할 수 있는 지원 정책 등을 안내했습니다. 여성은 “아기가 조산아인데 인큐베이터 생활을 한 아이가 잘못될까 두려워 물건을 훔치게 되었다”고 경찰 조사에서 진술했습니다. 그리고 일주일 뒤 경찰에 다시 찾아가 감사 인사를 전했습니다.

비록 범죄를 저지르긴 했지만 저 힘든 상황에서도 끝까지 아이를 지킬려고 하는 엄마의 모습이 정말 감동적인데요. 또한 경찰의 대처도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최우선 하는 것 같아 자랑스럽습니다. 앞으로 이 모자의 앞날을 응원합니다.

 

"형사님 한번만 봐주세요... 분유살 돈도 없는데 어떻게 벌금을.." 아이가 10시간째 굶고 있다며 상습적으로 분유를 훔친 엄마를 본 경찰의 믿을수 없는 '행동'에 모두가 놀라고 마는데..

"형사님 한번만 봐주세요... 분유살 돈도 없는데 어떻게 벌금을.." 아이가 10시간째 굶고 있다며 상습적으로 분유를 훔친 엄마를 본 경찰의 믿을수 없는 '행동'에 모두가 놀라고 마는데..

"형사님 한번만 봐주세요... 분유살 돈도 없는데 어떻게 벌금을.." 아이가 10시간째 굶고 있다며 상습적으로 분유를 훔친 엄마를 본 경찰의 믿을수 없는 '행동'에 모두가 놀라고 마는데..

"형사님 한번만 봐주세요... 분유살 돈도 없는데 어떻게 벌금을.." 아이가 10시간째 굶고 있다며 상습적으로 분유를 훔친 엄마를 본 경찰의 믿을수 없는 '행동'에 모두가 놀라고 마는데..

"형사님 한번만 봐주세요... 분유살 돈도 없는데 어떻게 벌금을.." 아이가 10시간째 굶고 있다며 상습적으로 분유를 훔친 엄마를 본 경찰의 믿을수 없는 '행동'에 모두가 놀라고 마는데..

"형사님 한번만 봐주세요... 분유살 돈도 없는데 어떻게 벌금을.." 아이가 10시간째 굶고 있다며 상습적으로 분유를 훔친 엄마를 본 경찰의 믿을수 없는 '행동'에 모두가 놀라고 마는데..
“이 포스팅은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