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번 잘못된 주소로 반찬을 보내던 할머니…” 한 여성의 간절한 부탁에 인천에서 천안으로 택배를 배달해준 기사는 1년뒤 알게된 숨겨진 ‘사연’에 눈물을 주체할 수 없었습니다.

콘텐츠를 보기 전 쿠팡 쇼핑을 해보세요

버튼 누르고 계속 보기

5X 원치 않을 경우 뒤로가기를 눌러주세요

“매번 잘못된 주소로 반찬을 보내던 할머니…” 한 여성의 간절한 부탁에 인천에서 천안으로 택배를 배달해준 기사는 1년뒤 알게된 숨겨진 ‘사연’에 눈물을 주체할 수 없었습니다

저는 인천 CJ택배에서 일하고 있는 31세 남자입니다. 택배업에 종사한지 7년째, 전역 후 잠시 아르바이트로 시작했던 일이었고 배송하면서 스트레스받는 일도 많았지만 때마다 고마운 고객님들이 더 많이 계셨습니다.

진상 고객님들도 간간히 계셔서 어릴때는 내일은 꼭 때려치워야지 마음 먹으면서도 일해온 게 벌써 7년이 지났네요. 항상 감사한 마음으로 제 직업에 종사 중입니다.

그런 어느 날, 택배업에 종사하면서 한 고객님에게 참기름 한병 받고 눈물이 주체 없이 흘렀던때가 있습니다. 제가 배송하는 구역 중 단독주택이 한 곳 있었습니다. 젊은 여성분이었고 그곳에는 주로 식품이 많이 배송 되었습니다.

배송 갈 때마다 그 여성분은 짐이 무거워 죄송하다며 항상 신발장옆 작은 장독 위에 음료수와 매번 감사하다는 메모지를 음료수에 붙여놓으셨던 분입니다.

“매번 잘못된 주소로 반찬을 보내던 할머니...” 한 여성의 간절한 부탁에 인천에서 천안으로 택배를 배달해준 기사는 1년뒤 알게된 숨겨진 '사연'에 눈물을 주체할 수 없었습니다.

3여 년간 그분을 봐왔고 기억에 많이 남는 고객 중 한 분입니다. 어느 날 그분 댁에 배송을 갔고 여느 때와 마찬가지로 음료수에 메모지를 두셨길래 읽어보니 결혼하게 되어 천안으로 이사를 가신다고 그동안 감사했다고 하시더라고요.

저도 그분께 “제가 더 감사했습니다”라며 행복하게 사시라고 문자를 보냈습니다. 그 뒤로 잊고 있었는데 작년 가을부터 그분 댁으로 식품이 배송되어 오길래 의아해했습니다.

분류작업할 때 배송지를 확인하고 그곳에 새로 이사 오신 분도 “식품을 배송받으시네?”하고 웃었는데 성함을 보니 예전 그분 성함이랑 똑같아서 오전에 전화드려봤죠.

그 여성 고객님께 “이사 가신 거 아니셨어요?” 하니까 “친정엄마가 주소를 착각하셔서 인천으로 보내셨다”며 당황스러워하시길래 제가 천안으로 다시 보내드겠다하고 다시 보내드렸습니다.

식품은 다음날 바로 배송이 되었고 여름이 아니라 음식이 상할 염려는 없다고 생각했죠. 그렇게 두어달 있다가 겨울에 또 똑같은 일이 있었고 이번에도 또 식품이 인천으로 왔습니다.

그분과 통화를 해서 보내드리겠다 했는데 여름이니 음식이 상할 수도 있지 않겠냐며 직접 오신다 하셔서 천안에서 인천까지 오셨습니다.

5시쯤 전달해 드리면서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다가 택배상자를 열어서 이것저것 확인하시더니 참기름 한 병을 주시더군요.

“매번 잘못된 주소로 반찬을 보내던 할머니...” 한 여성의 간절한 부탁에 인천에서 천안으로 택배를 배달해준 기사는 1년뒤 알게된 숨겨진 '사연'에 눈물을 주체할 수 없었습니다.

괜찮다하였는데 이거라도 받아달라시며 매번 죄송하다 하시고는 눈물을 뚝뚝 흘리시더라고요. 당황스러워서 제가 뭐 실수했는지 알았습니다.

그런데 그분이 하시는 말씀이 친정엄마가 자신이 인천에 살 때 알츠하이머판정을 받으시고 약 드시면서 일상생활에 큰 문제는 아직 없으신데 택배를 매번 여기로 보내시는 거라고 하셨습니다.

그런데 엄마한테 인천 말고 천안으로 보내라고 말을 안 했다고 하시더라고요. 매번 딸을 생각해 밑반찬을 준비해 택배를 보내는 어머니에게, 차마 뭐라고 할 수가 없었다면서요…

“매번 잘못된 주소로 반찬을 보내던 할머니...” 한 여성의 간절한 부탁에 인천에서 천안으로 택배를 배달해준 기사는 1년뒤 알게된 숨겨진 '사연'에 눈물을 주체할 수 없었습니다.

그러면서 죄송하다고 하시며 눈물을 보이시는데 왜 그렇게 마음이 아픈지 진짜로 같이 울뻔했습니다. 그래서 제가 그 여성분께 말했습니다.

“제가 여기서 일하는 동안은 알아서 잘 보내드릴 테니 걱정하지 마세요. 여름이라고 매번 여기까지 오시지 마시고 더울 때 배송 오면 버스로 보내드릴게요”라고 말했습니다.

그 여성분은 너무 감사하다며 그리고 너무 죄송하다며.. 뭐가 그렇게 죄송하신지.. 제업무에 크게 지장도 손해도 없다 괜찮다 말하고 조심히 돌아가시라 한 뒤 차로 돌아갔죠.

참기름 한 병을 조수석에 두고 집으로 돌아오는데 뭐 때문인지 눈물이 났습니다. 갑자기 흐르는 눈물을 닦으며 집에 가자마자 와이프한테 참기름을 건네주었습니다. 그러면서 장모님한테 전화드리자 하고 장모님 목소리 들으면서 또 훌쩍거리니까 “아들, 왜 그러냐 술 먹었냐?” 하시면서 웃으시더라고요.

저희 어머니는 저 100일도 되기 전에 돌아가셔서 저는 어머니정이라는게 뭔지도 모르고 살다가 와이프 만나서 장모님께 어머니의 사랑을 처음으로 받아봤습니다.

어머니에 대한 그리움이 가슴속 깊숙이 있었나 봅니다. 너무 가슴 아프고 어머니가 사무치게 보고 싶습니다…

 

“매번 잘못된 주소로 반찬을 보내던 할머니...” 한 여성의 간절한 부탁에 인천에서 천안으로 택배를 배달해준 기사는 1년뒤 알게된 숨겨진 '사연'에 눈물을 주체할 수 없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