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고로 뇌사 판정받은 23세 청년” 무려 105명의 소중한 생명에 희망을 선물해 주고 떠났습니다.

콘텐츠를 보기 전 쿠팡 쇼핑을 해보세요

버튼 누르고 계속 보기

5X 원치 않을 경우 뒤로가기를 눌러주세요

이 씨는 충남 천안에서 태어난 이동재씨는 온순하고 내성적이었지만 어려운 사람에게 먼저 다가가는 배려심이 많은 따뜻한 사람이었습니다.

"사고로 뇌사 판정받은 23세 청년" 무려 105명의 소중한 생명에 희망을 선물해 주고 떠났습니다.


어느 날, 갑작스러운 사고로 뇌사상태에 빠져 상태가 더욱 악화되어, 가족분들
은 마지막으로 아들이 많은 사람을 살리는 선한 일을 하는 사람으로 기억될 수 있도록
기증을 결심했습니다.

이후 이씨는 뇌사장기기증으로 심장, 신장(좌, 우), 간장, 폐장을 기증해 5명의 생명을, 또 인체조직기증으로 각종 질병을 앓고 있는 환자 100여 명에 새 희망을 선사했다고 하네요.

"사고로 뇌사 판정받은 23세 청년" 무려 105명의 소중한 생명에 희망을 선물해 주고 떠났습니다.


이 씨의 아버지는 “아들아. 사랑한다는 말도 자주 못하고, 해준 것도 많이 없어 미안하다.
이제라도 좋은 추억 만들자고 지리산에 가기로 약속했는데, 함께 하지 못하고 떠나니 눈물만 나는구나. 하늘에서는 아프지 말고 행복하게 잘 살아라.”라며 자신의 생명보다 소중한 아들에게 마지막 말을 남겼습니다.

"사고로 뇌사 판정받은 23세 청년" 무려 105명의 소중한 생명에 희망을 선물해 주고 떠났습니다.


이 씨의 죽음은 말할 나위 없이 안타까운 일이지만, 그를 통해 이루어진 선행은 많은 사람들의 삶을 변화시키고 있으며 진정으로 위대한 사람으로, 그의 유산은 영원히 기억될 것입니다.

 

"사고로 뇌사 판정받은 23세 청년" 무려 105명의 소중한 생명에 희망을 선물해 주고 떠났습니다.

"사고로 뇌사 판정받은 23세 청년" 무려 105명의 소중한 생명에 희망을 선물해 주고 떠났습니다.

"사고로 뇌사 판정받은 23세 청년" 무려 105명의 소중한 생명에 희망을 선물해 주고 떠났습니다.

"사고로 뇌사 판정받은 23세 청년" 무려 105명의 소중한 생명에 희망을 선물해 주고 떠났습니다.

"사고로 뇌사 판정받은 23세 청년" 무려 105명의 소중한 생명에 희망을 선물해 주고 떠났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