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커 같은 소속사 대표때문에 870억 밖에 못벌었잖아요…” 소속사 잘못만나 휴대폰 도청에 계좌 까지 도용당해 방송에도 10년간 나오지 못한 여자 연예인 충격 ‘근황’에 모두가 경악을 금치 못하는데…

콘텐츠를 보기 전 쿠팡 쇼핑을 해보세요

버튼 누르고 계속 보기

5X 원치 않을 경우 뒤로가기를 눌러주세요

“스토커 같은 소속사 대표때문에 870억 밖에 못벌었잖아요…” 소속사 잘못만나 휴대폰 도청에 계좌 까지 도용당해 방송에도 10년간 나오지 못한 여자 연예인 충격 ‘근황’에 모두가 경악을 금치 못하는데…

과거 자신을 짝사랑 한 대표 때문에 골치를 앓은 여자 연예인이 있다고 하는데요.
그 주인공은 다름아닌 국내 최고의 여배우라고 해도 손색없을 ‘전지현’입니다.
전지현은 1997년 모델로 데뷔 후 현재까지 27년차 배우로 올해 41세가 되었는데요.

"스토커 같은 소속사 대표때문에 870억 밖에 못벌었잖아요..." 소속사 잘못만나 휴대폰 도청에 계좌 까지 도용당해 방송에도 10년간 나오지 못한 여자 연예인 충격 '근황'에 모두가 경악을 금치 못하는데...

데뷔 이래로 부터 지금까지 CF의 여신이라고 불리며 부동산 재산만 대략 870억원의 엄청난 부를 쌓아 올렸다고 하죠.
그녀는 과거 도둑들, 베를린, 암살, 별에서 온 그대 등 수많은 작품에서 두고두고 회자될만한 훌륭한 연기력을 선보이기도 했는데요.
하지만 엽기적인 그녀로 톱스타가 된 후, 도둑들로 천만 흥행이 될 때까지 약 11년간이나 이렇다 할 흥행작이 없었다는 점이 조금은 이상하다고 합니다.
그 이유는 전지현과 그의 전 소속사 사장 사이에서 숨겨진 충격적인 사연이 있었습니다.

"스토커 같은 소속사 대표때문에 870억 밖에 못벌었잖아요..." 소속사 잘못만나 휴대폰 도청에 계좌 까지 도용당해 방송에도 10년간 나오지 못한 여자 연예인 충격 '근황'에 모두가 경악을 금치 못하는데...

전지현은 17살 데뷔했을 당시 이를 눈여겨본 소속사 사이더스의 정훈탁 대표가 전지현을 발탁, 다수의 광고에 출연시키며 드라마까지 활동 영역을 넓힙니다.
그 후 영화 엽기적인 그녀로 일약 톱스타가 된 전지현은 섹시, 큐트, 세련, 우아, 코믹까지 다 되는 본인의 이미지를 활용하여 광고계에서만큼은 항상 최고의 대우를 받아왔죠.
이런 그녀의 성공의 뒷배는 역시 정훈탁의 힘이 컸습니다.
전지현을 너무나도 아낀 소속사 사장이었기 때문에 전지현과 열애설뿐 아니라 결혼설까지 났는데요.
물론 정훈탁은 이 사실을 부인했습니다. 결혼설을 보도한 언론사를 상대로 명예훼손 소송을 내기도 했는데요. 이에 해당 언론사는 사과문을 내고 3천만 원의 배상을 하기도 했다고 합니다.

"스토커 같은 소속사 대표때문에 870억 밖에 못벌었잖아요..." 소속사 잘못만나 휴대폰 도청에 계좌 까지 도용당해 방송에도 10년간 나오지 못한 여자 연예인 충격 '근황'에 모두가 경악을 금치 못하는데...

그런 뒤 2008년 11월 말 경찰은 전지현을 비롯한 30여 명의 휴대전화가 불법 복제됐다는 첩보를 입수하고 내사 착수했습니다. 당시 sk텔레콤의 한 관계자는 “휴대전화 복제를 감시하는 우리 측 불법 복제 대응 시스템을 통해 전지현 씨의 휴대전화 번호가 복제됐을 가능성을 인지하고 2007년 11월 전지현 씨에게 이를 통보했다”고 언급을 한 것인데요.
하지만 충격적인 사실은 휴대전화 복제를 의뢰한 사람이 바로 당시 전지현의 소속사 싸이더스hq였다는 겁니다. 경찰은 이 사건에 정훈탁 대표, 박 모 제작부장, 정훈탁 대표의 친형이자 사이더스hq의 고문인 정 모 씨 등 등이 연루되어 있음을 확인했습니다.

"스토커 같은 소속사 대표때문에 870억 밖에 못벌었잖아요..." 소속사 잘못만나 휴대폰 도청에 계좌 까지 도용당해 방송에도 10년간 나오지 못한 여자 연예인 충격 '근황'에 모두가 경악을 금치 못하는데...

이 사실이 언론에 알려지자 “당시 사내 이메일을 통해 2007년 11월 회사 업무와 무관하게 일부 직원에 의해 두세 차례 전지현 휴대전화의 문자 확인이 있었을 뿐, 휴대전화 복제를 통한 도감청이나 1년여에 걸친 사생활 감시 등 회사 차원에서 사전에 계획된 조직적인 불법 행위는 없었다”라고 구차한 변명을 하기 시작합니다.
그 뒤로도 전지현은 계좌가 주식 차명계좌에 이용당했다는 의혹마저 생겨버리는데요.

"스토커 같은 소속사 대표때문에 870억 밖에 못벌었잖아요..." 소속사 잘못만나 휴대폰 도청에 계좌 까지 도용당해 방송에도 10년간 나오지 못한 여자 연예인 충격 '근황'에 모두가 경악을 금치 못하는데...

전지현은 이 사건으로 금융위원회의 조사를 받았으며, 금융위원회는 전지현의 계좌를 도용했다는 이유로 정훈탁 대표를 고발하기도 했죠.
놀라운 점은 당시 전지현은 계좌가 있다는 사실조차 몰랐다고 합니다.
정훈탁은 “계좌의 돈을 전지현이 직접 해지해 가지고 갔다”라고 해명했으나 계좌가 알려지자 어쩔 수 없이 준 거 아니냐는 의심을 하기에 충분했는데요.

"스토커 같은 소속사 대표때문에 870억 밖에 못벌었잖아요..." 소속사 잘못만나 휴대폰 도청에 계좌 까지 도용당해 방송에도 10년간 나오지 못한 여자 연예인 충격 '근황'에 모두가 경악을 금치 못하는데...

게다가 정훈탁의 말이 사실이라 하더라도 통장을 위임받아 관리할 정도면 보통 사이라고 보기는 힘들었습니다.
현재 전지현씨는 일반인 남자와 만나 결혼을해 행복한 결혼생활을 하고 있는데요.
우수한 외모에 인기도 많은 만큼 정말 주변에서 힘들게 하는 사람도 많았을것 같네요.

"스토커 같은 소속사 대표때문에 870억 밖에 못벌었잖아요..." 소속사 잘못만나 휴대폰 도청에 계좌 까지 도용당해 방송에도 10년간 나오지 못한 여자 연예인 충격 '근황'에 모두가 경악을 금치 못하는데... "스토커 같은 소속사 대표때문에 870억 밖에 못벌었잖아요..." 소속사 잘못만나 휴대폰 도청에 계좌 까지 도용당해 방송에도 10년간 나오지 못한 여자 연예인 충격 '근황'에 모두가 경악을 금치 못하는데...

"스토커 같은 소속사 대표때문에 870억 밖에 못벌었잖아요..." 소속사 잘못만나 휴대폰 도청에 계좌 까지 도용당해 방송에도 10년간 나오지 못한 여자 연예인 충격 '근황'에 모두가 경악을 금치 못하는데..."스토커 같은 소속사 대표때문에 870억 밖에 못벌었잖아요..." 소속사 잘못만나 휴대폰 도청에 계좌 까지 도용당해 방송에도 10년간 나오지 못한 여자 연예인 충격 '근황'에 모두가 경악을 금치 못하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