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숨 구해줬더니 휴지조각보다 못한걸 왜 준겨!” 눈오는날 길을 잃고 헤메던 남자를 구해준 할머니, 남자는 몇년 뒤 은혜를 갚기위해 그곳을 다시 찾았지만 그 충격적인 ‘모습’에 주저앉고 마는데…

콘텐츠를 보기 전 쿠팡 쇼핑을 해보세요

버튼 누르고 계속 보기

5X 원치 않을 경우 뒤로가기를 눌러주세요

어느 등산가가 등산을 하다가 길을 잃었습니다,

해가 저물고 갑자기 눈보라까지 쳐서 이제 죽었다고 생각할때 쯤 멀리서 작은 불빛이 보였습니다,

작은 초가산간 집이였습니다.


 그는 거의 탈진 상태에서
“계십니까? 계십니까?”

그때 어떤 할머니가 나왔습니다..

그는 할머니가 말하기도 전 무조건 들어가 쓰러지고 말았습니다.

"목숨 구해줬더니 휴지조각보다 못한걸 왜 준겨!" 눈오는날 길을 잃고 헤메던 남자를 구해준 할머니, 남자는 몇년 뒤 은혜를 갚기위해 그곳을 다시 찾았지만 그 충격적인 '모습'에 주저앉고 마는데...


그리고 얼마가 지났을까?

할머니가 자신을
간호하고 있었습니다,

“이제 정신이 드오?”

"목숨 구해줬더니 휴지조각보다 못한걸 왜 준겨!" 눈오는날 길을 잃고 헤메던 남자를 구해준 할머니, 남자는 몇년 뒤 은혜를 갚기위해 그곳을 다시 찾았지만 그 충격적인 '모습'에 주저앉고 마는데...


“아,, 죄송합니다,,
허락도 없이 이렇게 폐를 끼쳐서,,”

“아니오,,
더 머물다 가시오,,
눈보라가 멈추려면 몇일은 더 있어야 한다오”

"목숨 구해줬더니 휴지조각보다 못한걸 왜 준겨!" 눈오는날 길을 잃고 헤메던 남자를 구해준 할머니, 남자는 몇년 뒤 은혜를 갚기위해 그곳을 다시 찾았지만 그 충격적인 '모습'에 주저앉고 마는데...


할머니는 가난했지만 이방인에게 겨울 양식을 꺼내어
함께 몇일을 보냈습니다.

등산가는 눈보라가 끝나기만을 기다려야만 했습니다.

"목숨 구해줬더니 휴지조각보다 못한걸 왜 준겨!" 눈오는날 길을 잃고 헤메던 남자를 구해준 할머니, 남자는 몇년 뒤 은혜를 갚기위해 그곳을 다시 찾았지만 그 충격적인 '모습'에 주저앉고 마는데...

할머니는 자신을 아들을 대하듯이 정성껏 보살펴주었습 니다.

“나도 자네만한 아들이 있었다오,,
지금은 이세상에 없지만,,,

이 놈의 산이 문제요,,
이 놈의 산이 변덕이라,,”

"목숨 구해줬더니 휴지조각보다 못한걸 왜 준겨!" 눈오는날 길을 잃고 헤메던 남자를 구해준 할머니, 남자는 몇년 뒤 은혜를 갚기위해 그곳을 다시 찾았지만 그 충격적인 '모습'에 주저앉고 마는데...


등산가는 이 생명의 은인인 할머니에게 보답하기 위해 어떻게 해드릴까 생각을 했습니다.

할머니 집을보니 온통 구멍이나고 차가운 바람이 들어왔습니다.

“그래 할머니 집을 따듯하게 살수있도록 새로 사드려야 겠구나”

"목숨 구해줬더니 휴지조각보다 못한걸 왜 준겨!" 눈오는날 길을 잃고 헤메던 남자를 구해준 할머니, 남자는 몇년 뒤 은혜를 갚기위해 그곳을 다시 찾았지만 그 충격적인 '모습'에 주저앉고 마는데...


그 등산가는 다름아닌 거대기업의 사업가 회장이였습니다.

눈보라가 끝나는날 회장은 몰래 백지수표를 꺼내 거액의 수표를 적어 봉투에 넣었습니다.
 
그리고는 할머니에게 말했습니다.

” 할머니 이거 받으세요”

"목숨 구해줬더니 휴지조각보다 못한걸 왜 준겨!" 눈오는날 길을 잃고 헤메던 남자를 구해준 할머니, 남자는 몇년 뒤 은혜를 갚기위해 그곳을 다시 찾았지만 그 충격적인 '모습'에 주저앉고 마는데...


“이게 뭐요?”

“이제 이거면 겨울을 따듯하게 보내실 수있으실겁니다”

그리고는 회장은 미소를 지으며 떠났습니다.

그리고 몇년 후 회장은 다시 그 산에 등산을 가게 되었습니다.

"목숨 구해줬더니 휴지조각보다 못한걸 왜 준겨!" 눈오는날 길을 잃고 헤메던 남자를 구해준 할머니, 남자는 몇년 뒤 은혜를 갚기위해 그곳을 다시 찾았지만 그 충격적인 '모습'에 주저앉고 마는데...


할머니가 과연 따듯하게 지내고 계실까
궁금도하고해서 끔찍한 등산 경험이였지만 그 산으로 다시 떠났습니다.

그런데 그 할머니 집은 그대로 있는 것이였습니다.

뛰어들어가자 방안에서 부패한 냄새가 진동을하고 할머니는 홀로 죽음을 맞이했습니다.

"목숨 구해줬더니 휴지조각보다 못한걸 왜 준겨!" 눈오는날 길을 잃고 헤메던 남자를 구해준 할머니, 남자는 몇년 뒤 은혜를 갚기위해 그곳을 다시 찾았지만 그 충격적인 '모습'에 주저앉고 마는데...


아마도 겨울양식도 없고 작년에 너무 추워 동사한듯 보였습니다..

“아니 이럴수가,,,
내가 분명 그 큰 돈을 드렸는데..?”

그때 자신이 준 수표는 문의 구멍난곳에 문풍지로
사용 하고 계셨습니다.

“아뿔사..”

"목숨 구해줬더니 휴지조각보다 못한걸 왜 준겨!" 눈오는날 길을 잃고 헤메던 남자를 구해준 할머니, 남자는 몇년 뒤 은혜를 갚기위해 그곳을 다시 찾았지만 그 충격적인 '모습'에 주저앉고 마는데...


그때서야 회장은 자신의 잘못을 후회하며 할머니를 양지 바른 곳에 묻어드렸습니다.

그리고 깨달았답니다.

가장 귀한것이라도 깨닫지 못하면 휴지 조각이 되는구나 ..

귀한것이라도 깨닫지 못하거나 깨닫지 못하게하면 아무 의미가 없는 휴지조각이구나…

"목숨 구해줬더니 휴지조각보다 못한걸 왜 준겨!" 눈오는날 길을 잃고 헤메던 남자를 구해준 할머니, 남자는 몇년 뒤 은혜를 갚기위해 그곳을 다시 찾았지만 그 충격적인 '모습'에 주저앉고 마는데...


어쩌면 내 주변에도 휴지 조각같지만 귀한 것이 있을 수 도 있고..

할머니가 주신 그 귀한 음식이
어쩌면 내겐 귀한 보석인데 난 그것을 휴지로 드렸구나,,,

여러분 우리 주변에도 이렇게 귀한 수표같이 귀한것들이 있지만 깨닫지 못하여 문풍지로 사용하는것이 있지는 않습니까?

주변을 잘 돌아 보십시요.

"목숨 구해줬더니 휴지조각보다 못한걸 왜 준겨!" 눈오는날 길을 잃고 헤메던 남자를 구해준 할머니, 남자는 몇년 뒤 은혜를 갚기위해 그곳을 다시 찾았지만 그 충격적인 '모습'에 주저앉고 마는데...
“이 포스팅은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