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저 죽기전에 마지막 부탁이 있어요” 11살에 2주 시한부 판정을 받을 소년이 말한 마지막 소원은 전세계 사람들을 움직이게 만들었습니다. 

콘텐츠를 보기 전 쿠팡 쇼핑을 해보세요

버튼 누르고 계속 보기

5X 원치 않을 경우 뒤로가기를 눌러주세요

십수년전 인터넷에서 백혈병으로 시한부 판정을 받은 11세 소년의 사연이 알려지게 되면서 많은 화제가 되었습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시한부 판정을 받는다면 ‘소중한 사람과 시간을 보내는 것’, ‘원 없이 돈을 펑펑 써보는 것’, ‘추억이 있는 여행지를 다시 가보는 것’처럼 자신을 위한 소원을 생각할 텐데요.
이 어린 소년의 마음은 유독 남달랐습니다.

"엄마... 저 죽기전에 마지막 부탁이 있어요" 11살에 2주 시한부 판정을 받을 소년이 말한 마지막 소원은 전세계 사람들을 움직이게 만들었습니다. 

2005년 급성림프구성백혈병 진단을 받고 투병 중이던 브렌든은 2008년 초 의사로부터 2주밖에 남지 않았다는 진단을 받았는데요.
11살이라는 어린 나이에 시한부 선고를 받은 브렌든을 위해 엄마는 남은 시간 동안 하고 싶은 소원을 물었다고 합니다.

"엄마... 저 죽기전에 마지막 부탁이 있어요" 11살에 2주 시한부 판정을 받을 소년이 말한 마지막 소원은 전세계 사람들을 움직이게 만들었습니다. 

병원에서 돌아오며 길에서 구걸을 하던 노숙자를 본 브렌든은 값비싼 장난감이나 호화로운 휴가 대신 남은 모든 에너지를 노숙자를 위해 쓰고 싶다고 말했다고 하죠.

"엄마... 저 죽기전에 마지막 부탁이 있어요" 11살에 2주 시한부 판정을 받을 소년이 말한 마지막 소원은 전세계 사람들을 움직이게 만들었습니다. 

브렌든은 굶어 죽어가는 사람들에게 기회를 주고 싶다며 그들에게 샌드위치를 주고 싶다는 소원을 빌었다고 합니다.
하지만 브렌든은 걸을수 조차 없었기 때문에 샌드위치를 직접 만드는 것은 불가능 했다고 합니다.
이런 기특한 생각을 고작 11살 짜리 아이가 했다는 사실에 감동한 이웃 사람들은 자신들이 직접 샌드위치를 만들어 브렌든의 소원을 이루어 주겠다는 결심을 했다고 하는데요.

"엄마... 저 죽기전에 마지막 부탁이 있어요" 11살에 2주 시한부 판정을 받을 소년이 말한 마지막 소원은 전세계 사람들을 움직이게 만들었습니다. 

그렇게 15명의 사람들이 모여 200여개의 샌드위치를 만들었다고 하죠.
이렇게 일화가 유명해지자 소년의 마지막 소원은 당시 tv를 통해 미국 전역에 퍼지게 되었고 전국 곳곳에서 도움의 손길을 전해왔다고 합니다.
그렇게 단 2주만에 95,000달러(한화 약 1억 1,500만 원)가 넘는 기부금이 모였고 어마어마한 양의 식재료가 무려 트럭 7대에 실려왔다고 하죠.

"엄마... 저 죽기전에 마지막 부탁이 있어요" 11살에 2주 시한부 판정을 받을 소년이 말한 마지막 소원은 전세계 사람들을 움직이게 만들었습니다. 

자원봉사자들은 샌드위치 포장에 ‘러브 브렌든(LOVE BRENDEN)’을 새겨 노숙자들에게 보냈다고 합니다.
샌드위치를 받은 한 노숙자는 “이렇게 어린 소년이 보여준 용기와 같은 것을 저는 본 적이 없습니다. 소년의 따뜻한 마음은 저의 말문을 막히게 했습니다”라며 울먹였다고 합니다.
이 후 브렌든의 마지막 모습이 담긴 인터뷰에서는

"엄마... 저 죽기전에 마지막 부탁이 있어요" 11살에 2주 시한부 판정을 받을 소년이 말한 마지막 소원은 전세계 사람들을 움직이게 만들었습니다. 

“삶에 있어서 가장 좋은 게 뭐라고 생각하니?”라는 기자의 말에 브렌든은 “그냥 살아있다는 거요”라고 답했다고 하죠..
죽음을 앞둔 것에 대해서도 “죽음은 언젠간 찾아와요. 자연스러운 거예요”라고 담담하게 말했다고 합니다.

"엄마... 저 죽기전에 마지막 부탁이 있어요" 11살에 2주 시한부 판정을 받을 소년이 말한 마지막 소원은 전세계 사람들을 움직이게 만들었습니다. 
“이 포스팅은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습니다.”